전국 시도협의회

  • Customer Center
  • Customer Center
HOME > 17개시도협의회 > 강원도

강원도17개시도협의회

제목 홍천 출신 자연보호중앙연맹 자문위원인 김덕만박사(전 국민권익위원회 대변인, 대명콘도에서 특강 '자연보호운동가의 역할과 자세'
작성자 김덕만
작성일자 2019-11-21
홍천출신 김덕만 박사(전 국민권익위원회 대변인), 자연보호중앙연맹 자문위원으로 위촉

홍천출신 사회정화 운동가인 김덕만 청렴윤리연구원장(전 국민권익위원회 대변인)은 최근 자연보호중앙연맹(총재 이재윤)의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김덕만 원장은 앞으로 자연보호연맹 소속 활동가들과 함께 위상강화 및 캠페인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김덕만 원장은 깨끗하고 및 건전한 사회를 위해 공직자 대상 연간 100 여회 청렴교육 및 캠페인을 주도하고 있으며 자연보호 등 10 여종의 사회봉사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출처 : 뉴스타운(http://www.newstown.co.kr)

홍천 출신 자연보호중앙연맹 자문위원인 김덕만박사(전 국민권익위원회 대변인, 대명콘도에서 특강 '자연보호운동가의 역할과 자세'


, 김덕만 박사 초청 특강




홍천 출신의 청렴전도사인 김덕만 박사는 12일 대명콘도에서 사단법인 자연보호중앙연맹(총재: 이재윤) 전국 회원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연보호운동가의 역할과 자세란 주제로 특별강연을 했다.

 

 

이날 강연은 전국 40만여명의 회원으로 두고 있는 자연보호중앙연맹 창립 41주년을 맞아 11일부터 이틀간의 일정으로 제40회 자연보호 전국 세미나열린 가운데 실시됐다.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대변인을 역임한 바 있는 김덕만 박사는 이날 공익침해 신고자 보호제도를 중심으로란 부제의 강연을 통해 산림훼손 폐기물매립 등 자연을 파괴하는 불법행위가 아직도 적지 않다활동가들의 감시 및 고발 활성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덕만 박사는 미세먼지방출 폐수방류 등 공익을 침해하는 행위와 범위에 대해 소개하고 신고방법 및 보호보상제도에 관해서도 동영상과 사례를 들어가며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다.

 

김덕만 박사는 특히 신고자보호보상제도와 관련 공익침해 행위를 수사기관 등에 신고한 활동가를 누설하면 최대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 신고자가 신고를 했다는 이유로 파면이나 해임을 당하면 이로 인해 발생한 손해의 3배까지 배상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박사는 공익신고자는 신고사례가 공익성이 강하고 국고손실을 방지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면 최대 30억원까지 보상금을 지급하는 보상제도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또한 신고자들이 신분을 공개하지 않으려면 변호사를 대리인으로 정해 신고하는 비()실명 대리신고제도를 이용하면 안전하다고 김덕만 박사는 덧붙였다.



모든 컨텐츠의 무단복제 및 재판매를 금지합니다.
Copyright(c) by 자연보호중앙연맹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www.knccn.org